. 나의 일상 속에서





그때도 




지금도 




내가 할 수 있는 것은 



울며 기도하는 것 밖에는 없었다. 










덧글

댓글 입력 영역